순천시, 첫 광장 토론회 기적의 도서관 잔디광장에서 15일 열려

지역의 최대 난제인 쓰레기 문제 광장으로 들고 나와

김이박 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17:11]

순천시, 첫 광장 토론회 기적의 도서관 잔디광장에서 15일 열려

지역의 최대 난제인 쓰레기 문제 광장으로 들고 나와

김이박 기자 | 입력 : 2018/09/13 [17:11]
    포스터
[주간현대] 허석 순천시장은 오는 15일 오후 2시, 기적의 도서관 잔디광장에서‘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 쓰레기 문제 이대로 괜찮은가?’를 주제로 첫 번째 광장토론회를 열고 시민들과 토론에 나선다.

시는 지난 7일 발족된‘쓰레기문제 해결 공론화 위원회’가 쓰레기와 관련된 시급한 현안을 더 많은 시민들과 공유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가운데 광장토론의 첫 주제로 삼게 됐다고 밝혔다.

매주 재활용 나눔장터가 열리던 금당 버드내공원과 기적의 도서관 앞마당이 새로운 순천의 직접 민주주의 광장이 된다.

이번 토론회는 운영 4년 만에 멈춰선 자원순환센터 현황과 문제점을 시민에게 전면 공개하고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생활폐기물 처리를 위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민 삶과 직결된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자유발언, 정책 제안, 생활쓰레기 감축방안 등 격의 없는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그리스의 아고라광장이 민주주의를 작동하는 실질적 장소였듯이, 광장토론회 역시 시민들이 겪고 있는 문제들을 함께 토론하여 공동해결책을 만들어보는 직접민주주의 실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토론회를 공동 주최한‘순천시 쓰레기 문제 해결 공론화위원회’는 올 연말까지 집중워크숍, 종합토론회 등을 통해 쓰레기 문제 해결에 대한 장기적 방향에 대한 권고안을 시에 제출한다는 입장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