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번 주말은 밤도깨비야시장에서 가을을 만나세요

시, 150개 푸드트럭과 200여 핸드메이트 팀 참여하는 6곳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운영

서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8:08]

서울시, “이번 주말은 밤도깨비야시장에서 가을을 만나세요

시, 150개 푸드트럭과 200여 핸드메이트 팀 참여하는 6곳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운영

서우 기자 | 입력 : 2018/09/14 [08:08]
    DDP
[주간현대] 111년만의 폭염의 자리를 선선한 가을바람이 채워가는 계절이다.

올해 벌써 300만 명 이상의 발길을 사로잡은 밤도깨비 야시장이 나들이하기 좋은 9월을 맞아 특별 이벤트를 선보인다.

특히,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21일과 22일에는 문화비축기지를 제외한 정기야시장 4곳이 개장해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 연휴에 재미와 흥을 더하는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서울 밤의 대표 명소로, 6개 장터에서 150대의 푸드트럭과 핸드메이드 상인 200개 팀이 참여하고 있다. 10월 28일까지 매주 운영된다.

현재 여의도한강공원, 반포한강공원, 동대문디자인프라자, 청계천, 문화비축기지 총 5곳의 정기야시장과 1년에 4번 계절별로 운영되는 청계광장 시즌마켓까지 총 6곳이 운영 중이다.

먼저, 1년에 딱 4번 운영되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청계광장 시즌마켓은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러블리’를 콘셉트로 운영된다.

운영 기간 내 행사장 이벤트존에서는 방문 시민이 소지하고 있거나 미리 준비한 물건을 제시하고 무작위로 배치된 선물상자를 선택해 물품을 교환하는 이벤트인 ‘쓸모없는 선물교환’이 열린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 대한 시민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선선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야시장만의 흥겨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울시내 각각의 야시장 장소에 특성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