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인도 델리주와 교류증진을 위한 우호협력도시 협정 체결

아르빈드 케즈리왈 델리 주총리, 서울시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

서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8:19]

서울시, 인도 델리주와 교류증진을 위한 우호협력도시 협정 체결

아르빈드 케즈리왈 델리 주총리, 서울시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

서우 기자 | 입력 : 2018/09/14 [08:19]
    아르빈드 케즈리왈 델리주총리
[주간현대]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서울시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아르빈드 케즈리왈 델리주총리와 만나 양 도시 간 교류증진을 위한 우호협력도시 협정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우호협력도시 협정체결을 통해서 양 도시는 환경, 교통, 스마트 시티 등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공유, 인적교류, 프로젝트 등으로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케즈리왈 주총리를 비롯한 델리주 대표단 8명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총 3박 4일의 일정으로 방한하여 서울시와 우호도시협정을 체결하고, 2018 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하는 한편, 자원회수시설, 공공임대주택 등 서울시 우수정책을 시찰할 예정이다.

작년 11월 인도 델리주에서 만난 바 있는 케즈리왈 주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두 사람 모두 시민운동가 출신이며 2006년 막사이사이상을 공동수상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인도는 풍부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특히 IT분야를 선도하며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중요한 나라이며, 이번 델리주와의 우호도시협정 체결을 바탕으로 인도와의 실질적인 교류협력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