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몸어르신과 양자녀, 추석맞이 장보기 나선다

종로구, '2018년 추석맞이 전통시장 나들이' 개최

서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8:56]

홀몸어르신과 양자녀, 추석맞이 장보기 나선다

종로구, '2018년 추석맞이 전통시장 나들이' 개최

서우 기자 | 입력 : 2018/09/14 [08:56]
    한국마사회 및 종로구효행본부가 함께하는 추석맞이 전통시장 나들이
[주간현대] 종로구는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맞아 오는 19일 오후 2시 30분에 통인시장에서 한국마사회 및 종로구효행본부와 함께 '2018년 추석맞이 전통시장 나들이'를 개최한다.

종로구효행본부에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지역 내 홀몸어르신 100명을 대상으로 하며, 어르신들을 위해 효행본부 회원들이 양자녀가 되어 추석맞이 장을 보는 형식으로 진행한다. 아울러 한국마사회 종로문화공감센터에서 500만원을 후원하여 어르신 1인당 5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제공, 경제적 부담 또한 덜어드린다는 계획이다.

구는 2014년 홀몸어르신-지역주민 각 78명, 2015년에는 홀몸어르신-구청 직원 각 27명이 1대1로 결연을 맺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후 정기적으로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안부를 확인했으며 말벗 상대, 집안일 돕기 등 크고 작은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을 공경하는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민족의 대명절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 이번 추석맞이 전통시장 나들이를 통해 어르신들이 따뜻하고 넉넉한 명절연휴를 보내셨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1:1결연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효행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사각지대 없는 지역사회를 만들고 어르신을 공경하는 어르신행복도시 종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