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찾아가는 친근한 현장 인구정책 추진

세대별 맞춤형 인구정책 추진으로 인구증가 공감대 형성

박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8:46]

상주시, 찾아가는 친근한 현장 인구정책 추진

세대별 맞춤형 인구정책 추진으로 인구증가 공감대 형성

박희정 기자 | 입력 : 2018/09/14 [08:46]
    찾아가는 현장 인구교육
[주간현대] 상주시는 2018년 6월부터 9월까지 관내 학생 및 영유아부모 등 2,500여명을 대상으로 현장에 직접 찾아가 인구 감소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결혼·출산·가족생활에 대한 긍정적 가치관을 형성시킬 수 있는'찾아가는 현장 인구교육'을 실시했다.

현재 상주시는'내고장 주소갖기 운동', '인구증가 릴레이캠페인' 등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전입을 독려하고 있으나 2018. 8월말 현재 인구 10만이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 이는 저출산 등 인구문제는 공감하지만 막상 ‘아이를 낳으세요!’, ‘지금 사는 지역으로 전입하세요!’라는 홍보에는 ‘내 일이 아니다’라는 무관심과 출산기피현상, ‘주소 이전을 왜 강요하느냐’고 불쾌감으로 여기는 시민이 많은 게 현실이다.

이에 상주시는 지역인구 및 저출산 문제 인식개선을 위해 관내 초중고교, 경북대 상주캠퍼스, 영유아부모 등 다양한 세대의 교육현장에 찾아가 인구문제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한 현장 인구교육을 실시했고, 저출산·인구문제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홍보영상물로 제작해 각종 회의·교육 시 활용토록 했다.

앞으로 유아기부터 노년층까지 교육대상을 확대하여 가족친화적 가치관을 심어주고 전 세대가 인구문제에 대해 공감할 수 있도록 현장교육과 홍보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황천모 시장은 “빨리 가려면 혼자가고, 멀리가려면 함께 가라는 명언이 있듯이 10만 상주시민과 함께 현장에서 목소리를 듣고 고민하여 아이를 낳아 안전하게 키울 수 있고, 시민 스스로가 지역 인구 늘리기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역에 알맞은 인구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인구절벽의 위기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