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소포장 스틱꿀 “꿀마실” 소비자에게 인기 짱

소비자 호응과 농가소득 UP

박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8:52]

예천군, 소포장 스틱꿀 “꿀마실” 소비자에게 인기 짱

소비자 호응과 농가소득 UP

박희정 기자 | 입력 : 2018/09/14 [08:52]
    소포장 스틱꿀 “꿀마실”
[주간현대] 예천군이 2016년부터 양봉농가들의 다양한 소득원 개발을 위해 자체 개발한 심플하고 세련된 소포장 스틱꿀 “꿀마실”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젊은 층 소비패턴이 간편하고 휴대가 용이해 언제 어디서나 벌꿀을 복용할 수 있는 짜먹는 형태의 1회 분량 소포장 제품을 선호하는 추세로 변하고 있다.

또한, 스틱꿀은 등산, 캠핑 등 여행 시 휴대하여 복용이 가능하고 직장인들의 건강식품 및 피로회복제와 어린이 및 수험생들의 영양간식으로 간편하게 활용이 가능해 꿀마실 브랜드가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꿀마실 스틱제품 45개/20g 들이 1박스가 42,000원으로 2.4kg 유리병 판매에 비해 농가 부가소득이 2배나 증대되어 금년 아카시아 꿀 흉작으로 어려움에 처한 농가들에게 큰 희망이 되고 있다.

군은 금년에도 예천군양봉협회 주도로 다양한 소포장 양봉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11월중에는 꿀 외 화분 소포장 제품도 출시 예정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양봉농가라면 누구나 언제든지 이용 가능하도록 하여 봉산물 판매·유통에 획기적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향후 로얄제리 소포장 건조제품 개발 등을 통해 곤충의 도시 예천의 브랜드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