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메디칼, AI 기반 영상진단 기술 소개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09/14 [09:24]

캐논 메디칼, AI 기반 영상진단 기술 소개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9/14 [09:24]

▲ 캐논 메디칼    


글로벌 영상진단기업 캐논 메디칼(대표 주창언)이 9월 13일부터 15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에서 국내외 의료진을 대상으로 초고해상도 진단 영상을 소개한다.

현재 캐논 메디칼이 인공지능(AI, Artifitial Intelligence)을 접목시켜 연구·개발중인 기술들은 영상의 노이즈(잡음)를 현저히 줄이면서도 빠르게 영상을 얻을 수 있으며, 이미 상용화 되어 CT와 MR에 적용 중이거나 곧 상용화될 기술들이다. 캐논 메디칼은 이번 KCR에서 이러한 기술들을 국내외 의료진들에 소개하면서 임상적 가치가 높은 리서치 솔루션도 함께 제안할 예정이다.

◇Synthetic MRI 기술이 탑재된 3T MR, Vantage Galan(밴티지 갈란)

MR 영상은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다양한 대조도(Contrast)의 영상을 얻을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지는 영상 장비다. 그러나 영상획득 시간이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어 진단 및 처치가 시급한 응급환자 또는 뇌졸중 환자에게는 진단에 필요한 다양한 대조도 영상을 모두 얻을 수가 없게 된다. 특히 한 번 촬영 후 환자의 움직임에 따른 재검사를 해야 할 경우 다시 처음부터 촬영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러한 점을 보완하고자 캐논 메디칼은 Synthetic MRI 기술을 개발하게 되었다. Synthetic MRI란 기본적인 샘플 데이터만 가지고 다양한 대조도 영상을 소프트웨어적으로 복원하는 기술이다. 따라서 기존 MR 검사에 비해 환자의 움직임에 따른 재검사율을 감소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하는 임상 이미지를 만들 수 있어 의료진으로 하여금 더욱 정확한 진단을 돕는다.

여기에서 더 진보된 영상을 위해 현재 압축 센싱(Compressed Sensing) 기법과 Deep Learning Reconstruction 기술을 개발 중이며, 가까운 미래에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CT 영상 엔진 AiCE

아직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CT 영상 재구성 엔진인 AiCE(Advanced Intelligence Clear IQ Engine)는 초고해상도 영상을 구현하면서도 저선량의 촬영이 가능하다. 10만장 이상의 고화질의 학습데이터로 심층신경회로망을 훈련시킴으로써 실제 영상 재구성 시 영상 내 노이즈는 감소시키면서도 해부학적 구조나 병증의 미세한 특징을 손상시키지 않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장점은 기존의 CT에 비교하여 초고해상도 CT의 신호대잡음비가 저하되는 것을 보상하여 피폭선량을 늘리지 않고도 해상도를 높이는 효과를 가져온다.

AiCE의 자세한 사항은 부스 내 별도로 마련된 AI 존에 전시되며, 특히 실제 임상 영상은 런천 심포지엄에서 확인 가능하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초고해상도 CT와 AiCE가 설치된 네덜란드 Radboud University Medical Center의 Dr. Smit이 본인의 임상 경험을 공유할 예정인 런천 심포지엄은 전시 첫날인 9월 13일(목), 컨퍼런스 룸 202호에서 개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