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불량공중선 정비사업 추진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량정비선 OUT

서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9:06]

동작구, 불량공중선 정비사업 추진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량정비선 OUT

서우 기자 | 입력 : 2018/09/14 [09:06]
    정비대상인 불량정비선의 모습
[주간현대] 동작구가 내년 3월까지 노량진 초등학교, 본동초등학교, 동양중학교 주변 6개 구간을 정비구역으로 지정,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안전을 위협하는 불량공중선을 정비한다고 밝혔다.

공중선 정비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2013년부터 한국전력공사 및 KT 등 8개 통신사와 합동으로 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빙수골, 성대시장, 사당1동 먹자골목, 상도1동 골목시장 주변의 불량 공중선을 정비했으며, 작년에는 상도3동, 흑석동, 사당4동, 신대방2동 내 정비가 필요한 구역을 선정해 총 590본의 전신주 및 전선정비를 마쳤다.

주요정비대상은 사용하고 있지 않은 사선, 늘어진 여유선, 뒤엉킨 전선 등 이다.

구역에 공중선 정비를 원하는 주민은 해당 동주민센터 혹은 구청건설관리과로 신청하면 차년도 정비구역 실태조사에 반영해 선정이 가능하다.

공중선 관련 불편사항은 구청 건설관리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용칠 건설관리과장은“인터넷과 케이블TV의 신규설치는 늘어나는 반면 그에 따른 관리는 이에 못 미치고 있다”며“꾸준한 공중선 정비를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도시미관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설치되어 있는 전신주 1만1,831 본 중 민원발생지역이나 노후주택밀집지역 등 취약구간을 우선 정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