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주의’

생후 12개월~만 12세 예방접종 실시 권고

이남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9:03]

광주시,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주의’

생후 12개월~만 12세 예방접종 실시 권고

이남호 기자 | 입력 : 2018/09/14 [09:03]
    작은빨간집모기
[주간현대] 광주광역시는 경상북도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올해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로 확진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10월까지 각종 질병을 매개하는 모기의 활동이 활발한 시기로 모기물림 예방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12세 이하 어린이는 권장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을 권고했다.

또 광주시는 하절기 방역소독과 축사 및 물웅덩이 등 모기 서식지 집중 방역소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의 경우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일본뇌염 등 모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 시 긴 바지와 긴 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하고, 신발 상단이나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