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농업기술센터,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행동수칙 알림

강원재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0:01]

원주시농업기술센터,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행동수칙 알림

강원재 기자 | 입력 : 2018/09/14 [10:01]
    원주시
[주간현대] 원주시농업기술센터가 축산 관계자 및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행동수칙'에 대해 홍보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치사율이 최고 100%에 이르는 위험한 질병이다.

최근 중국 선양지역에 다녀온 여행객이 반입한 돈육가공품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검출돼, 국내 유입 위험성이 증가되는 상황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행동수칙은 다음과 같다.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가정에서는 자국의 축산물을 휴대 또는 국제특송 등으로 반입을 금지한다.

중국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을 여행하는 시민들은 해당국가 축산농가 방문을 금지하고 발생지역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또, 귀국 시에는 축산물의 반입을 금지하고 반입할 경우에는 공·항만 농림축산검역본부 사무실에 신고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개발된 예방백신이 없어 국내 유입 시 근절이 어렵고 양돈 산업 전체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국가 식량 안정성 확보를 위협하는 사회·경제적으로 중요한 질병이니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시민께서는 귀국 시 축산물을 반입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