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남기웅 공중보건의, 국제 뇌졸중학회‘젊은 연구자상’수상

강희중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9:18]

보령시 남기웅 공중보건의, 국제 뇌졸중학회‘젊은 연구자상’수상

강희중 기자 | 입력 : 2018/09/14 [09:18]
    보령시
[주간현대] 보령시는 지난 13일 서울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18년 국제 뇌졸중학회 학술대회에서 보령시보건소 소속 남기웅 공중보건의사가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젊은 연구자상’은 대한뇌졸중학회가 40세 이하 회원 중 뇌졸중 혹은 뇌혈관 질환에 관련된 연구 업적이 뛰어난 연구자 한 명을 선정해 주는 상으로 최근 1년간 SCI 등재 잡지에 발표된 연구 논문 중 제1저자 또는 책임저자로 발표된 논문의 피인용지수를 합산, 결정해 수상자로 선정하게 된 것이다.

주요성과로는 최근 1년간 SCI 제1저자 논문 15편을 게재했고, 특히 암과 뇌졸중 사이의 관계에 대해 연구한 5편의 논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남기웅 공중보건의는 “공중보건의 복무기간 동안 지역주민을 위한 건강증진 향상에 헌신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지속적인 의학 연구로 의료발전에도 공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기웅 공중보건의는 보령시보건소에 내소한 환자에 대해 정성어린 진료와 주기적인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교육으로 시민의 건강관리 능력 향상 및 건강상태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친절하고 유능함을 인정받아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