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개학기 맞아 청소년 유해환경 집중단속

“청소년의 밝은 미래 해치는 유해환경 OUT”

강희중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9:25]

홍성군, 개학기 맞아 청소년 유해환경 집중단속

“청소년의 밝은 미래 해치는 유해환경 OUT”

강희중 기자 | 입력 : 2018/09/14 [09:25]
    “청소년의 밝은 미래 해치는 유해환경 OUT”
[주간현대] 홍성군은 개학기를 맞이하여 지난 12일까지 학교주변 및 유해업소 밀집지역 청소년 유해환경에 대하여 집중단속을 하고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실시했다.

전국 동시 캠페인 일환으로 실시한 민·관 합동단속에서 홍성군, 홍성경찰서, 홍성교육지원청, 홍성군청소년수련관, 광천기동순찰대 등 기관단체가 참여하였으며, 2개조로 나누어 홍성읍 학교 주변, 내포신도시 학교 주변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단속 및 선도활동을 펼쳤다.

이 날 단속에서 학교 주변의 편의점 등을 방문해 술 담배 판매 시 신분증 확인을 당부했으며 미래의 주역인 19세 미만 청소년 보호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요구했다. 또 '청소년 유해환경 OUT' 팜플릿을 배포, 청소년 보호를 홍보했다.

천수영 광천기동순찰대장은 “금번 합동단속은 전국 동시 캠페인의 일환으로 청소년 유해업소의 준수사항 전달 등 계도활동을 하였으며 청소년 출입·고용 및 술·담배 판매 시 관내 업주들의 신분증 확인 생활화”를 부탁했다.

고영대 교육체육과 과장은 “우리 군에서도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편의점 등 상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으며, 군 차원에서도 지속적인 유해환경 단속을 실시하여 건강한 홍성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