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야외나들이 진드기 주의하세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라임병 발생 위험 높아져

이경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0:49]

“가을 야외나들이 진드기 주의하세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라임병 발생 위험 높아져

이경선 기자 | 입력 : 2018/09/14 [10:49]
    안성시
[주간현대] 추석 전 벌초 등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요즘 진드기매개 감염병 발생 위험이 높은 계절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매개 감염병은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참진드기에 물려 과녁모양의 반점을 나타내는 라임병 등 3가지 유형이며 임상증상은 고열, 오한, 근육통, 가피, 발진 등이다.

농작업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여야 한다.

예방수칙 및 주의사항으로는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지 않기, 눕지 않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고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작업시에는 일상복이 아닌 작업복을 구분하여 입고, 소매는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기, 야외활동 후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며, 귀가 후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진드기 기피제 사용,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기 등이다.

안성시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 받기를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