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치매 친화적 지역 환경 조성을 위한'치매극복선도학교'지정

이경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1:46]

오산시, 치매 친화적 지역 환경 조성을 위한'치매극복선도학교'지정

이경선 기자 | 입력 : 2018/09/14 [11:46]
    오산대학교 치매극복선도학교 지정 및 현판식
[주간현대] 오산시보건소는 지난 13일 오산대학교를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치매극복선도학교 지정 사업은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환자와 가족이 필요할 때 지역주민의 도움을 받아 어려움 없이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에 오산시보건소는 오산대학교 실용사회복지과 교직원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치매파트너 교육을 실시하고 치매 동반자 역할 확립을 위한 치매 봉사활동 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 치매파트너플러스 양성 및 치매극복선도기관 지정 확대를 통해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시보건소는'제11회 치매극복의 날'을 기념하여 오는 18일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오산을 만들어갑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사회협의체 위촉식, 치매파트너플러스 발대식, 치매극복 뮤지컬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