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2018년 장애인식 개선 교육

모두 함께하는 어울림 세상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1:15]

진주시, 2018년 장애인식 개선 교육

모두 함께하는 어울림 세상

김수경 기자 | 입력 : 2018/09/14 [11:15]
    진주시
[주간현대] 진주시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해소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하여 시민, 공무원, 장애인 등 300여 명을 대상으로 14일 오후 2시 시청 시민홀에서 “2018년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강연을 한 최혜영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장은 대학에서 발레를 전공 하였으나, 불의의 사고로 장애인이 된 후 사회복지로 전향하여 장애인식개선 전문 강사, 사회복지학과 교수 등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었던 본인의 장애극복사례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 삶을 모두 살아본 당사자로서 느낌을 진솔하게 전달하여 참석자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척수 장애인 김모씨는 “그동안은 내안에 내가 갇혀, 남들의 시선을 내가 먼저 의식하는 습관이 있었는데, 내 스스로 당당하게 어깨를 쫙 펴고 세상 밖으로 나갈수 있는 큰 전환점이 된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과 장애인·비장애인 구분 없는 통합사회를 만들어 누구나 편하고 골고루 잘사는 행복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