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밀양푸른연극제' 10월 5일 개막

초청작 12편, 낭독공연 공모 선정작 7편 등 ‘치유, 성찰, 새 희망’을 담은 우수작품 선보여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1:24]

'2018 밀양푸른연극제' 10월 5일 개막

초청작 12편, 낭독공연 공모 선정작 7편 등 ‘치유, 성찰, 새 희망’을 담은 우수작품 선보여

김수경 기자 | 입력 : 2018/09/14 [11:24]
    밀양시
[주간현대] 밀양시는 17년 전통의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가 젊은 연극인들이 중심이 되어 새롭게 탈바꿈한 ‘2018 밀양푸른연극제’를 오는 10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밀양연극촌과 밀양아리랑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어려움에 처한 밀양연극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젊은 연극인들이 중심이 되어 추진해 온 이번 연극제는 17년간 이어져 온 밀양의 대표 축제를 중단없이 이어감으로써 국내 최고의 연극도시로서의 밀양의 입지를 다시 한번 대내·외에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

‘치유, 성찰, 새 희망’을 주제로 한 초청작 12편과 낭독공연 공모 선정작 7편, 밀양시민생활예술 프린지공연 10편 등 총 29편의 작품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또한 '전문가 초청 포럼'과 '젊은 연극인 토크 라운지'를 통해 국내·외 연극계 및 공연예술축제 전반에 관한 발표를 듣고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하며, 젊은 연극인들의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축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10월 5일 오후 7시, 밀양연극촌 성벽극장에서 개최되는 개막제 축하공연으로 야외 가족음악극 '캔터빌의 유령'이 초청되어 가을밤 야외에서 온 가족이 함께 신나는 공연을 감상할 수 있고, 개막제 피날레로 모든 출연자가 함께 하는 합동 커튼콜 퍼포먼스와 화려한 불꽃놀이가 연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