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일본뇌염 국내 첫 환자 발생으로 예방수칙 홍보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1:43]

거창군, 일본뇌염 국내 첫 환자 발생으로 예방수칙 홍보

김수경 기자 | 입력 : 2018/09/14 [11:43]
    거창군
[주간현대] 거창군은 경상북도에서 올해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축사나 물웅덩이 등 모기 서식지 집중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모기 물림 예방수칙 준수 등 홍보에 나섰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군 보건소는 일본뇌염은 예방백신이 있으므로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하도록 하고, 매년 9월부터 11월 사이 전체 환자의 평균 90%이상이 발생하므로 첫째,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한다. 둘째,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한다. 셋째,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에도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한다. 넷째,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한다.

기타 문의사항은 보건소 감염병관리담당으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