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송창의 VS 김영민, 비슷한 듯 다른 완벽 슈트 패션 대결!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09:57]

‘숨바꼭질’ 송창의 VS 김영민, 비슷한 듯 다른 완벽 슈트 패션 대결!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9/14 [09:57]


‘숨바꼭질’에서 송창의와 김영민의 서로 다른 스타일 대결이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강희주,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 서로 다른 매력으로 주말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송창의와 김영민의 180도 다른 슈트 패션 스타일을 공개했다. 첫 방송 이후,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폭풍 전개와 예측 불가능한 흥미진진 스토리로 브라운관을 점령한 ‘숨바꼭질’에서 스타일까지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는 두 남자의 슈트 패션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작품으로 송창의는 극 중에서 태산그룹의 수행비서이자 욕망을 감추고 사는 남자 차은혁 역으로, 김영민은 재벌들의 재벌로 통하는 태산그룹의 후계자 문재상으로 분해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서 송창의와 김영민 두 남자는 각각 상반된 스타일의 슈트 패션을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송창의와 김영민은 스타일 만으로도 극 중 180도 다른 캐릭터의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어 더욱 관심을 모은다.

 

먼저, 지난주 방송에서 이유리와의 역대급 파격 키스신을 선보이며 화제의 주인공이 되었던 송창의는 엄현경과의 결혼식을 위해 입은 턱시도마저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또 다른 사진에서는 셔츠 위에 넥타이는 하지 않고, 어두운 무채색의 슈트 패션으로 재벌 후계자를 모시는 수행비서라는 직업적인 특성을 반영한 스타일링이 캐릭터에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송창의의 훤칠한 키와 다부진 체격은 슈트의 핏을 한층 더 멋스럽게 살려주는 동시에 남성다운 매력까지 전달하고 있어 뭇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는 후문.

 

반면, 김영민의 스타일은 어디에서나 눈에 띄고 고급지게 보이는 슈트 패션이다. 극 중에서 재벌들의 재벌로 통하는 태산그룹의 후계자 역을 맡았기 때문에 누구도 쉽게 소화하기 어려운 원색 칼라의 슈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온몸으로 럭셔리함을 내뿜고 있다고. 넥타이나 행커치프 그리고 스리피스 정장으로 격식을 갖추되 화이트부터 베이지, 청록색까지 칼라에 구애받지 않는 김영민의 슈트 패션은 재벌남답게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위풍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금수저의 아우라를 발산해 캐릭터 싱크로율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숨바꼭질’ 제작진은 “두 배우 모두 캐릭터에 걸맞는 완벽한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다. 송창의와 김영민의 흠잡을 데 없는 슈트핏이 ‘숨바꼭질’의 인기에도 단단히 한몫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서로 완전히 다른 스타일이지만 배우 각각이 지닌 매력이 더해져서 송창의만 표현할 수 있는 차은혁을, 그리고 김영민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문재상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어 두 배우에게 고마울 따름”이라며 배우를 향한 신뢰감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이처럼 송창의와 김영민의 극과 극으로 다른 슈트 패션 대결로 여성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숨바꼭질’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에 4회가 연속 방송된다.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