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올해 시민의 상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황재우 이사장 선정

전국 최초 어린이보육재단 초대 이사장,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조성 기여 공로 인정받아

김이박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3:32]

광양시, 올해 시민의 상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황재우 이사장 선정

전국 최초 어린이보육재단 초대 이사장,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조성 기여 공로 인정받아

김이박 기자 | 입력 : 2018/09/14 [13:32]
    광양시
[주간현대] 광양시는 2018년 '시민의 상' 수상자로 교육과학 부문에 광양시 어린이보육재단 이사장 황재우 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시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20인으로 구성된 시민의 상 심사위원회의를 열고 엄격한 심사를 거쳐 수상 후보자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황재우 씨는 백운장학회 운영에 참여해 지역 대학 육성을 위한 대학교 장학생 선발 기준을 마련했다.

또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독서생활 증진을 위해 설립된 광양희망도서관 건립 자금으로 30억 원을 기부하는 등 교육환경 조성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지난해 7월 전국최초 민·관 협력으로 출범한 광양시 어린이보육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해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재단에서는 어린이집 대체교사 지원, 광양형 방과후 돌봄 어린이집 운영, 발달 장애 아동 조기 발견 지원, 어린이 통학차량 갇힘 사고 예방 ‘쏙속이 띵동-카’ 등을 통해 아이들이 행복하고 우리 아이를 키우는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고 있다.

정해종 문화예술팀장은 “시 발전에 기여한 공을 시사에 영원히 보존해 기리기 위해 지역사회 명예를 드높인 공이 현저하거나 시민 모두의 귀감이 되는 분을 매년 찾아 시민의 상을 수여해 오고 있다.”며, “이번에 선정된 후보자에게는 오는 10월 8일 제24회 시민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시상식을 갖고 상을 전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 1996년부터 지금까지 교육문화 1명, 체육진흥 4명, 사회복지 5명, 지역개발, 문화홍보 각 1명, 산업경제 2명 등 총 14명에게 시민의 상을 수여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