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2∼26일 ‘한가위 문화여행주간’ 운영

시티투어·진해해양공원 등 할인, 가족과 함께 즐길 관광지·축제 추천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3:41]

창원시, 22∼26일 ‘한가위 문화여행주간’ 운영

시티투어·진해해양공원 등 할인, 가족과 함께 즐길 관광지·축제 추천

김수경 기자 | 입력 : 2018/09/14 [13:41]
    ‘한가위 문화여행주간’ 운영(해양생물)
[주간현대] 창원시는 오는 22∼26일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여행주간은 국내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하는 국내여행 특별 주간이다.

시는 추석 연휴에 창원을 찾는 방문객들이 가족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관광지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관광명소와 축제를 추천한다.

우선 시티투어가 1000원 할인돼 일반·대학생은 4000원에, 청소년·군인·국가유공자·장애인·경로우대·기초생활수급자는 2000원에 즐길 수 있다. 만남의 광장 – 창원중앙역 – 용지호수공원 – 창원의 집 – 시티세븐 – 마산 상상길 – 마산 어시장 – 경남대 – 진해 제황산공원 – 속천항 – 진해루 – 창원중앙역에 이르는 노선으로, 1일 5회 운행된다.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휴무다.

시는 추석 연휴에 가족과 함께 즐기면 좋을 관광지로 진해 장복산 일원의 ‘편백숲 욕먹는 여행’을 추천한다. 이는 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생태테마관광 프로그램으로, 삼림욕과 해풍욕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진해 여좌천에서 안민고개, 진해드림로드를 거쳐 목재문화체험장에 이르는 14.5km 구간에서 노르딕워킹, 숲 요가, 숲 명상, 황톳길 맨발 걷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각종 행사와 축제도 다채롭다. ‘2018 창원 조각비엔날레’가 내달 14일까지 열리며 용지공원, 성산아트홀, 창원의집, 마산문신미술관 등에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 무술년 마산만날제가 25∼27일, 안민고개 만날제가 25∼26일에 열린다. 창원시립마산박물관에서는 22∼26일 한가위 행사마당이 준비돼있다. 제기차기와 윷놀이 등 전통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추석 당일에는 휴관이다.

황규종 관광과장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추석 연휴에 즐길 관광 콘텐츠도 풍성하게 마련돼 있다”며 “가족과 함께 창원에서 멋진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