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10월 하순까지 질병매개 모기 주의하세요

일본뇌염 환자 발생에 따른 안양시 모기방역 강화

이경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4:16]

안양시, 10월 하순까지 질병매개 모기 주의하세요

일본뇌염 환자 발생에 따른 안양시 모기방역 강화

이경선 기자 | 입력 : 2018/09/14 [14:16]
    모기퇴치 국민행동수칙
[주간현대] 안양시는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11일 올해 들어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를 확진함에 따라 방역활동을 강화했다.

만안 · 동안 보건소 2개 반으로 총 6명의 방역기동반과 각 동 새마을방역단을 구성했다.

방역단은 친환경 모기유충구제와 숲이나 하천지역의 연무소독, 모기 발생이 예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방역지도에 근거해 집중 방역을 실시한다. 또 매주 산 입구에 설치된 해충기피제함을 점검하고 시민들에게 등산 시 이용을 권장하고 있다.

한편,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일본뇌염 예방 접종이 가능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10월 하순까지는 각종 질병을 매개하는 모기의 활동이 활발한 시기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집 주변에 고여 있는 물 없애기, 짙은 향수나 화장품 사용 자제, 야외활동 시 밝은 색의 긴 옷 착용, 야외활동 후 샤워하기, 잠들기 전 집안의 모기장 점검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