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뇨 공동자원화 공모사업 선정 쾌거

[냄새민원 해소와 농가 상생체계 기반 구축]

주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4:41]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공모사업 선정 쾌거

[냄새민원 해소와 농가 상생체계 기반 구축]

주우진 기자 | 입력 : 2018/09/14 [14:41]
    [냄새민원 해소와 농가 상생체계 기반 구축]
[주간현대] 남원시는 가축분뇨의 적정처리로 자원순환농업 활성화, 자연환경보전, 환경 오염원 삭감을 위해 추진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사업에 공모 신청하여 농림축산식품부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

금번 사업선정으로 국가예산 등 사업비 91억원을 확보하여 평야부 축산인의 숙원사업인 가축분뇨처리 문제 해결과 냄새민원 해소, 에너지 생산으로 부가가치 창출, 발효 액비의 농경지 환원으로 경종농가와 축산농가 상생 체계 기반 구축하는 토대를 마련 했다.

남원시 관내에는 현재 돼지 114천두가 사육돼 연간 212천톤의 분뇨가 발생되고, 이 중 퇴비화 40천톤, 액비화 129천톤, 정화방류 21천톤, 기타 22천톤으로 처리하고 있다. 오는 2019년 이후에는 퇴비화 14%, 액비화 66%, 정화방류 10%, 기타 10%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금번 확보한 공동자원화 공모사업은 AI, 구제역으로부터 청정지역을 이어가고 있고 깨끗한 도시 만들기를 추진 하여온 남원시와 지역구 국회의원의 노력으로 국가예산을 확보했다. 사업지역은 수지면 일원에 오는 2019년부터 2020년 설치하여 가축분뇨 99톤/일 처리, 열병합발전시설로 전기 5,210㎾h를 생산하여 한전에 판매하고, 우량 액비는 경종농가의 농경지에 무상공급하는 시스템으로 새남원영농조합법인에서 운영한다.

남원시는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사업의 준공으로 개별농가 처리시 냄새민원 해소와 우량액비 무상공급으로 경종농가와 축산농가의 자원순환농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화학비료 대비 670백만원/연의 생산비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선정된법인체에서는 주변마을과 서로 상생하면서 발전해 나간다는 계획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