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 유공자 시내버스 무료로 탄다

“버스업체와 6.25참전유공자회 협의”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5:02]

6.25 참전 유공자 시내버스 무료로 탄다

“버스업체와 6.25참전유공자회 협의”

김수경 기자 | 입력 : 2018/09/14 [15:02]
    6.25 참전 유공자 시내버스 무료로 탄다
[주간현대] 양산시는 앞으로 6.25 참전유공자는 양산관내 시내버스에 한하여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8월 13일 김일권 시장의 “찾아가는 보훈단체 간담회”에서 6.25 참전유공자에 한하여 양산 관내 시내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는 보훈단체의 건의로 진행되게 됐다.

이날 6.25 참전유공자회는 “6.25 참전유공자가 상이등급에 관계없이 시내버스를 무료로 이용하게 되는 것은 오래전부터 우리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양산시장님께서 시원하게 해결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고, 양산시장은 즉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양산시는 버스업체에 6.25 참전 유공자의 무료버스 이용에 대해 지속적인 협조 요청을 하게 되었고,

이에 관내 세원버스와 푸른교통은 고유가 등으로 회사운영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목숨을 걸고 우리나라를 지켜낸 6.25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와 기업이윤의 사회환원 일환으로 9월 중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6.25 참전유공자회와 직접 협의하겠다고 했다.

6.25 참전유공자회 양산시지회에서는 “매우 반가운 소식이다. 6.25 전쟁에서 나라를 위해 헌신한 우리들을 위해 양산시와 버스업체가 발벗고 나서 오랜 숙원이었던 관내버스 무료탑승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주어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무료탑승은 오는 17일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탑승방법은 6.25 참전유공자회에서 발행한 증서를 버스 탑승 시 보여주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