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중동지역 여행 후 발열증상자 즉시 신고 요청

주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5:28]

익산시, 중동지역 여행 후 발열증상자 즉시 신고 요청

주우진 기자 | 입력 : 2018/09/14 [15:28]
    익산시
[주간현대] 익산시보건소는 메르스 관리를 철저히 하여 추가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시민들에게 중동지역 방문 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여행 중 농장방문 자제, 낙타 접촉 및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 금지, 진료 목적 이외의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 메르스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해외여행 후 입국 시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는 등 검역에 협조하고, 귀국 2주 이내 발열, 기침, 숨 가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해외여행 후 증상이 있는 경우 의료기관 직접 방문을 자제하고 자택에서 보건소로 신고하여 접촉자를 최대한 줄여줄 것과 의료기관 종사자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 시 내국인은 DUR을 통해, 외국인은 문진 등을 통해 중동 여행력을 확인하고 메르스 환자로 의심될 경우 즉시 마스크를 지급하여 다른 환자들과 섞이지 않도록 조치하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예방을 위해서는 평상시 또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평소에도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경우에는 화장지나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려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