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토현어울림센터 준공식... 주민 소득 창출과 관광객 증가 기대

주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5:48]

황토현어울림센터 준공식... 주민 소득 창출과 관광객 증가 기대

주우진 기자 | 입력 : 2018/09/14 [15:48]
    주민 소득 창출과 관광객 증가 기대
[주간현대] ‘황토현어울림센터 ’준공식이 14일 현지에서 있었다. 황토현어울림센터는 기존의 황토현 수련원을 리모델링하고 필요시설을 신축하여 시민에게 휴식공간 및 농촌마을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문화체험공간으로 재탄생 했다

준공식에는 유진섭 시장,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김철수 부위원장, 정읍시의회 고경윤 부의장·경제산업위원회 이복형 위원장을 비롯한 정읍지역 기관단체장과 지역주민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어울림센터 건립은 황토현권역단위종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시는 “지난 2013년에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금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총사업비 41억원을 확보하여 지난 2014년부터 금년까지 기초생활 기반 확충 지역소득증대 주민역량 강화 등 세 개 분야로 사업을 추진했다.

어울림센터는 지역소득증대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하여 1년 6개월여 만에 완공된다. 총사업비 25억원을 투입하여 강당과 식당, 야외화장실, 샤워장을 리모델링했고, 체험동·단체생활관을 신축했다. 체험동은 1층 교육장과 2층에 80여명이 수용 가능한 펜션형 숙박실등이 배치되어있다.

구)황토현수련원은 풍부한 역사자원을 활용한 교육활동과 농구장·족구장 등에서의 체육활동, 현지의 신선한 먹거리를 활용한 음식문화 체험활동 등의 장점 등이 집적되어 정읍시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이용객들이 찾아왔었다. 이에 어울림센터 준공을 통해서 더욱더 쾌적한 환경에서 이용객들을 맞이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지역주민의 소득 창출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유진섭 시장은 축사에서“주민들이 십시일반 출자하여 무려 2천 7백여만원에 이르는 초기 운영 자본을 마련한 것은 우리가 진정 바라는 상생하는 공동체의 모습일 것이다”고 밝히며 “주민의 힘으로 자생하여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모범적 사례로 도내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손꼽히는 어울림센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진섭 시장은 축사에서“주민의 힘으로 자생하여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모범적 사례로 도내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손꼽히는 어울림센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히며,아울러“주민들이 십시일반 출자하여 무려 2천 7백여만원에 이르는 초기 운영 자본을 마련한 것은 주민들의 애정 어린 마음이 깃든 것으로써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잘 운영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며, “이렇게 따뜻한 마음이 모이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진정 바라는 상생하는 공동체의 모습일 것이며, 더불어 어울림 센터가 주민간의 소통과 화합의 구심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