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 해결의 물꼬 튼다... 농업용수 활용방안 포럼

가뭄피해 및 항구적 극복 위해 관련 전문가 머리 맞대

박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5:19]

가뭄 해결의 물꼬 튼다... 농업용수 활용방안 포럼

가뭄피해 및 항구적 극복 위해 관련 전문가 머리 맞대

박희정 기자 | 입력 : 2018/09/14 [15:19]
    경상북도
[주간현대] 경상북도는 14일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에서 중앙정부, 학계, 관련 전문가, 담당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효율적 가뭄대응을 위한 농업용수 활용방안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매년 반복되고 있는 가뭄과 농업용수 부족현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가뭄극복과 농업용수 활용방안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박종훈 농림축산식품부 농업기반과장은 기조강연에서 “최근 기후변화로 계절별, 지역별 강우편차가 커져 가뭄발생 지역과 그 빈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가뭄극복을 위한 항구적인 종합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정부의 가뭄대책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효율적인 가뭄대응을 위한 농업용수 관리 방안’이라는 주제로 최경숙 경북대학교 교수의 주제발표와 ‘가뭄피해 및 항구적 극복을 위한 종합대책’에 대한 이광야 한국농어촌공사 가뭄센터장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최경숙 교수는 ‘안정적 용수확보와 통합적인 용수공급 대책’을, 이광야 센터장은 ‘과학적인 가뭄관리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이어, 가뭄대책과 관련해 농업용수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등에 초점을 두고 토론이 진행되었고, 논의된 사항은 시책화해 내년도 가뭄대책 추진에 반영할 방침이다.

한편, 경북도는 선제적 가뭄대응과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필요한 내년도 농업 기반조성분야 예산으로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592억원, 수리시설 개보수 495억원, 농업용수 관리 자동화 및 수질개선 37억원, 한발대비 용수개발 36억원, 배수개선 292억 등 올해 1,253억원보다 16% 증액된 총 1,452억원의 국비를 중앙정부에 신청한 바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논의된 과제에 대해서는 구체화해 업무추진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도와 시군, 한국농어촌공사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농업용수 종합관리와 항구적 대응방안 등 가뭄극복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