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메르스 밀접접촉자 심리치료 지원

전도국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6:39]

인천시, 메르스 밀접접촉자 심리치료 지원

전도국 기자 | 입력 : 2018/09/14 [16:39]
    인천시 메르스 접촉자 현황
[주간현대] 인천광역시는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과 관련하여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면서 접촉자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4일 현재 접촉자는 총 80명으로 밀접접촉자는 7명으로 변동이 없으나, 일상접촉자는 전일 71명에서 2명이 추가되어 73명을 관리 중이다.

시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관리중이던 일상접촉자 1명이 출국하였으며, 타시도에서 인천광역시로 3명이 이동함에 따라 관리 이관된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추가된 일상접촉자에 대해서는 관할 보건소에서 1:1 전담인력을 배치하여 하루 2번씩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며 이상 증상은 없는 상태이다.

그러나, 밀접접촉자로 격리중인 7명은 격리로 인한 불안감, 불면증을 호소하고 있어 1:1 증상 모니터링과 함께 심리 상담을 위해 인천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와 연계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면서 접촉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중동지역 방문 후 메르스 증상이 의심되면 보건소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에 신고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동성애’만 맴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낯 뜨거운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