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라이트’도시철도 1호선 확대 운영

임산부의 대중교통 이동편의 위해 전국최초로 도입한 IoT 기반의 임산부 배려석 자리양보 알리미

구도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6:59]

‘핑크라이트’도시철도 1호선 확대 운영

임산부의 대중교통 이동편의 위해 전국최초로 도입한 IoT 기반의 임산부 배려석 자리양보 알리미

구도영 기자 | 입력 : 2018/09/14 [16:59]
    핑크라이트’도시철도 1호선
[주간현대] 부산시는 도시철도 3호선에 운영중인 임산부배려석에 설치된 ‘핑크라이트’를 1호선으로 확대해 시험운영 중이며, 오는 21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핑크라이트는 임산부의 대중교통 이동편의를 위해 전국최초로 도입한 IoT 기반의 임산부 배려석 자리양보 알리미로, 비컨을 소지한 임산부가 도시철도를 타면 임산부 배려석에 설치된 수신기가 깜빡이면서 음성멘트 안내로 자리에 앉아있던 사람이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해주는 방식이다.

이번 확대운영은 당초 도시철도 3호선에 설치된 ‘핑크라이트’ 수신기 320개를 재배치하여 1,3호선 전 편성에 편성 당 4개씩 설치하며, 총 284개가 설치·운영된다.

‘핑크라이트’ 수신기 설치 위치는 편성의 중간호선 두개 차량으로, E/L이용이나 환승 시 편리하고, 1호선 여성배려칸도 활용할 수 있도록 1호선은 4,5호칸, 3호선은 2,3호칸에 각 두 개씩 설치된다.

핑크라이트 수신기가 설치되지 않은 칸도 임산부 배려석은 그대로 운영된다. 현재 1호선은 량당 2좌석, 3호선은 량당 4좌석이 임산부 배려석으로 지정되어 있다.

임산부 비컨 배부처도 조정된다. 기존 배부처인 연산, 수영, 덕천, 대저, 미남역 중 비컨 배부량이 많지 않은 대저와 미남역 대신 시민이동이 많은 서면역과 부산의 관문역인 부산역을 배부처로 추가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핑크라이트 1호선 확대 운영으로 더 많은 임산부가 비컨을 사용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핑크라이트 홍보를 강화하여 임산부의 대중교통 이동편의와 배려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