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봉 여수시장-장충남 남해군수, 동서해저터널 추진 등 협력

13일 여수시청 방문한 장 군수와 동서교류 논의

김이박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6:17]

권오봉 여수시장-장충남 남해군수, 동서해저터널 추진 등 협력

13일 여수시청 방문한 장 군수와 동서교류 논의

김이박 기자 | 입력 : 2018/09/14 [16:17]
    13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시청을 방문한 장충남 남해군수(왼쪽)와 동서해저터널 등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주간현대] 권오봉 여수시장이 장충남 남해군수와 만나 동서해저터널 사업 등 남해안권 동서교류를 위해 더욱 협력키로 했다.

14일 여수시에 따르면 권오봉 시장은 지난 13일 여수시청을 방문한 장충남 군수와 여수 낙포동과 남해 서면을 연결하는 동서해저터널 사업을 논의했다.

권 시장과 장 군수는 이날 해저터널 사업 추진에 뜻을 같이하며, 남해안권 동서교류와 상생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남해안권 동서교류 활성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 동서해저터널은 총 5.93㎞로 육상이 1.73㎞, 해저가 4.2㎞다. 총 사업비는 5040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2016년 3월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는 해저터널 건설 촉구 건의문을 채택해 청와대에 건의하기도 했다.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는 동서화합 및 주민밀착형 연계협력사업 등을 추진하기 위해 2011년 창립된 협의회다. 여수, 순천 등 전남 5개 시군과 진주, 사천 등 경남 4개 시군이 참여하고 있다.

권오봉 시장은 “동서해저터널이 건설되고 그에 발맞춰 화태∼백야 간 연륙교가 개통되면 남해안권 관광벨트가 구축된다. 이는 활발한 동서교류로 이어져 동서통합 발전의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주인구 대비 경제성이 낮다는 우려도 있지만 실수요자인 1500만 관광객 등 유동인구를 포함한다면 국가균형발전과 남해안권 해양관광수요에도 대처할 수 있다”고 사업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평화가 깃드는 장소, 판문점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