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카풀’ 산업, 난관 빠진 내막

강력 반발하는 택시업계, 사용자 편의는 어디에?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0/07 [09:48]

카카오모빌리티 ‘카풀’ 산업, 난관 빠진 내막

강력 반발하는 택시업계, 사용자 편의는 어디에?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0/07 [09:48]

우리나라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국가에서 유행하고 있는 산업이 바로 ‘승차공유 서비스’다. 일명 ‘카풀’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이미 우버, 그랩, 디디추싱 등 글로벌 공유앱들이 엄청난 속도로 성장한 상황이다. 다만 우리나라에서는 택시 업계의 반발과 각종 법적 제제속에 첫발도 떼지 못했다. 그러다 최근 카카오가 이 카풀 서비스를 시행하겠다고 선언해 택시업계와의 갈등이 커져가고 있다.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로 주목…논의는 1년간 공회전
카풀 기사 모집 추진, 택시업계 “일자리 대거 소멸”
사실상 손놓은 정부…그사이 한국자본 해외기업으로
우버·그랩·디디추싱 등 세계 호령하는 모빌리티 기업

 

▲ 카카오T <사진출처=카카오>  

 

승차공유(카풀) 서비스를 둘러싸고 정보기술(IT) 업계와 택시 업계 간 갈등의 서막이 올랐다. IT업계에선 카풀은 이동수단(모빌리티)의 혁신이라고 주장하지만 택시업계는 기존 일자리를 대거 사라지게 만들 것이라며 결사항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카풀과 관련한 논의는 당사자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맞서 1년 가까이 공회전하고 있다. 또 하나, 이같은 논의과정에서 택시를 이용하는 소비자의 입장은 전혀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