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영 의원 "은행 상품 판매, 10건 중 6건 인터넷·모바일로 가입"

모바일 전용 및 모바일 우대 상품 전체의 30%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10/10 [14:44]

이학영 의원 "은행 상품 판매, 10건 중 6건 인터넷·모바일로 가입"

모바일 전용 및 모바일 우대 상품 전체의 30%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8/10/10 [14:44]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4개 시중은행이 출시한 상품의 판매건수는 1천169만개이다.

 

이학영 의원은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며, “지금부터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중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판매건수는 719만4천861건으로 전체의 61.1%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창구에서 판매한 상품은 449만9천677건으로 38.9% 수준이다.

 

디지털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 감소 문제될 수 있어

 

이들 4대 은행 거래고객은 ’18년 6월말 개인고객 기준으로 9천 827만 7천명으로 이중 인터넷뱅킹 이용 고객 수는 6천 725만4천명(69%), 인터넷뱅킹 미이용고객 수는 3천102만3천명(31%)이다.

 

▲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상품구성을 보면 지난 3개년 4대 시중은행이 출시한 전체 상품 291개중 모바일로만 가입이 가능한 모바일 전용상품은 64개(22%), 모바일 가입을 했을 때 우대금리 적용 등의 혜택을 부여하는  모바일 우대상품은 25개(8.6%)이다.

 

이학영 의원은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며, “지금부터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hpf21@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