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공원, 추수·전통혼례 체험·음악회 등 10월 행사 풍성

전도국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1:01]

월미공원, 추수·전통혼례 체험·음악회 등 10월 행사 풍성

전도국 기자 | 입력 : 2018/10/11 [11:01]
    2017년 전통혼례 모습
[주간현대] 인천시 월미공원에서는 가을을 맞아 10월에 월미공원 가을음악회, 호박전시회, 벼베기 체험행사, 월미공원 전통혼례 재현 등 다양한 공연과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 월미공원 가을음악회는 만남의 광장에서 오는 13일부터 11월 3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된다.

힙합그룹댄스, 마술사 김영진, 변검술사, 퓨전국악팀, 녹색지대 권선국, 박희수 등 다수의 가수가 출연해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을 연다.

이와 함께 13일부터 21일까지 정문진입로에서 호박전시회를 하고, 10월21일 11시에는 농경체험장에서 2018년 벼베기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그 외에 주말만들기 체험행사는 매주 토요일 오후 2시∼4시 100여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소품을 무료로 만들어보고 가져가는 즐거운 시간이 되고 있다.

특히 10월에는 에코백, 드림케쳐, 부엉이인형, 나무호루라기, 한지거울, 복조리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들며, 진행 일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과 예약이 가능하다.

2016년 여성가족부 선정-작은결혼식 으뜸장소인‘양진당’에서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건전한 예식문화를 유도하는 등 공원이용 활성화에 기여 하고자 전통혼례를 재현하는 행사가 13일과 21일에 개최된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개최되며, 전통혼례를 올리는 실제 결혼 당사자의 전통혼례 과정을 함께 즐기고 볼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평화가 깃드는 장소, 판문점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