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공무원‘음주운전’징계 수위 강화

최초 음주운전 징계수위 ‘견책’에서 ‘감봉1개월’로 상향

이산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0:44]

울산시, 공무원‘음주운전’징계 수위 강화

최초 음주운전 징계수위 ‘견책’에서 ‘감봉1개월’로 상향

이산 기자 | 입력 : 2018/10/11 [10:44]
    울산광역시
[주간현대] 울산시는 최근 사회 전반에 음주운전에 대한 피해가 심각하고,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공무원 음주운전 징계수위를 보다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공무원의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음주운전 예방교육, 징계사례 전파, SNS 문자발송 등 지속적인 예방노력을 하고 있으나, 시 공무원의 음주운전 징계건수는 최근 3년간 14건으로 전체 징계에서 약 30%를 차지했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최초 음주운전에 대한 징계를 ‘견책’에서 ‘감봉’으로 상향키로 했다.

현행 공무원의 음주운전은'지방공무원 징계규칙'‘음주운전 징계기준’에 따라 혈중알코올농도, 인·물적 피해 유무, 음주횟수 등에 따라 ‘최소 견책부터 파면 처분까지’ 받게 된다.

앞으로는 최소 ‘감봉’으로 강화되는 것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본인 뿐 아니라 타인의 생명과 재산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중대한 범죄 행위이고, 이번 징계수위 강화를 계기로 울산시 공무원의 음주운전이 근절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