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연구성과와 쟁점’학술회의 개최

이산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0:46]

울산대곡박물관,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연구성과와 쟁점’학술회의 개최

이산 기자 | 입력 : 2018/10/11 [10:46]
    울산광역시
[주간현대] 울산대곡박물관이 울산지역 청동기시대를 조명하는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연구성과와 쟁점’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학술회의는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울산박물관 2층 대강당에서 관련 분야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올해로 6번째를 맞이하는 이번 학술회의는 ‘키워드로 보는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과 연계해 기획됐다.

울산대곡박물관이 한국청동기학회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안재호 교수가 기조 강연을 하며, 발표는 정대봉 팀장, 김현식 팀장, 배군열 팀장, 윤호필 팀장, 이수홍 팀장이 한다.

토론에는 이형원 학예사, 배진성 교수, 유병록 팀장, 황창한 팀장, 이창희 교수가 참여한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최근까지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발굴성과와 연구 흐름 등에 대해 정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학술회의에는 연구자뿐만 아니라 울산 역사와 문화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은 “행사장에 많이 오셔서 발표도 듣고 토론에도 참가해 전국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유적에 관심을 가져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곡박물관은 울산지역 청동기 문화를 조명하는 ‘키워드로 보는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을 지난 9월 18일 개막하여 전시하고 있다.

100쪽 분량의 전시도록을 발간하여 관내 주요 도서관, 박물관과 전국의 주요 기관에 배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