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수계기금 73억 확보

서인성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0:41]

한강수계기금 73억 확보

서인성 기자 | 입력 : 2018/10/11 [10:41]
    한강수계기금 73억 확보
[주간현대] 충주시가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실시한 오는 ‘2019년 우수주민지원 특별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한강수계 기금 73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상수도가 공급되지 않아 그동안 식수난을 겪고 있는 앙성면 단암리, 조천리, 영죽리 일원의 수변구역 내 322가구를 대상으로‘앙성면 지방상수도 공급사업’을 응모해 우수 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시는 총사업비 91억원을 투입해 사업대상지에 급·배수관로 39㎞와 가압장 2개소 등 상수도 기반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오는 2019년 6월말까지 실시설계 및 각종 행정절차 이행을 완료하고, 7월 본격적으로 상수도 공급 사업을 착공, 2021년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수변구역 내 주민들이 안정적으로 맑은 물을 공급받게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 등 연계 사업이 가능해져 경제적 파급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김진수 상수도과장은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으로 삶의 질이 향상되고 물 복지 우수지역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이번처럼 이종배 지역 국회의원과 충북도와의 공조 하에 상수도사업 재정확충을 위한 정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강유역환경청에서 한강수계관리기금을 재원으로 추진하는 오는 2019년 우수주민지원 특별지원사업에는 경기, 강원, 충북도 9개 시군에서 11개 사업이 신청했고 6개시군이 최종 선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