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평가단 선진지 비교행정 연수 실시

군정발전 정책 제언을 위한 타 지역 우수 사례 살펴

강희중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1:14]

군민평가단 선진지 비교행정 연수 실시

군정발전 정책 제언을 위한 타 지역 우수 사례 살펴

강희중 기자 | 입력 : 2018/10/11 [11:14]
    군정발전 정책 제언을 위한 타 지역 우수 사례 살펴
[주간현대] 서천군 군민평가단은 지난 10일 전북 전주시와 정읍시를 대상으로 지역에 맞는 발전시책 모색 및 정책 건의 등을 위한 선진지 비교행정 연수를 실시했다.

전주시는 지난 2010년 도시형 국제슬로시티로 지정됐으며 전주 한옥마을은 한 해 동안 천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국제적인 문화관광 명소인 만큼 서천군이 추구하는 문화와 관광, 생태와 역사를 아우르는 관광도시 건설을 위해서 방문을 추진했다.

정읍시 구절초 테마공원에서 열리는 구절초축제는 80억 원의 경제적 효과, 80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축제로 서천군 군민평가단은 경관 인프라 구축, 행사진행, 프로그램 구성 등을 비교 분석해 지역 축제에 접목할 수 방안을 살폈으며 구절초를 이용한 지역특화산업에 대해 관계자로부터 현황 청취 및 질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군민평가단은 이날 두 지역의 성공사례와 장단점을 직접 확인하고 서천군이 적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검토해 의견을 개진하기로 했다.

한선교 단장은 “전주시와 정읍시 두 지자체는 서천군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관광산업 발전과 지역축제 활성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에서 서천군과 공통점이 많았다”며 “향후 서천군의 정책수립 과정에 참고할 수 있도록 평가 의견을 해당 부서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