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추진

친환경 자동화 거점소독초소 운영으로 선제적 방역 나서

김이박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1:45]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추진

친환경 자동화 거점소독초소 운영으로 선제적 방역 나서

김이박 기자 | 입력 : 2018/10/11 [11:45]
    친환경 자동화 거점소독초소 운영으로 선제적 방역 나서
[주간현대] 곡성군이 철새 도래 시기가 가까워짐에 따라 AI 위기 대응 단계 상향에 따른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하기 위하여 오는 13일부터 곡성 거점소독초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곡성군은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개선된 방역 시설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기존에는 간이시설을 이용하여 세척 및 소독을 하는 까닭에 방역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곡성군은 올 9월 삼기면 의암리에 사업비 5억을 들여 친환경 거점소독 자동화시설을 완공하여 지난 10일 최종 점검을 마친 후 운영을 앞두고 있다.

또한 지난 8일에는 AI와 더불어 구제역 예방접종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고 예방백신을 읍면별로 배분했다. 곡성군 구제역 접종대상은 한우·젖소 421농가, 염소·사슴 76농가, 돼지 23농가가 해당된다. 접종대상 전수가 오는 15일까지 빠짐없이 접종 완료할 수 있도록 마을방송, 문자메시지, 밴드 등을 활용하여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전업농 담당공무원을 편성하여 미접종 농가가 없도록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곡성군 관계자는 “AI 특별방역대책 상황실 24시간 운영과 더불어 가금농가 방역담당제 지정 운영, AI 방역 밴드방 상시 운영 등 AI 없는 '자연속의 가족마을 곡성'을 만들기 위하여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