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전북 매력 SNS에서도 통했다

2018 대한민국 SNS 대상 7년 연속 수상

주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4:41]

천년 전북 매력 SNS에서도 통했다

2018 대한민국 SNS 대상 7년 연속 수상

주우진 기자 | 입력 : 2018/10/11 [14:41]
    전라북도
[주간현대] 천년의 역사를 품은 전라북도의 매력이 SNS에서도 통했다. ‘대한민국 SNS 대상’ 제정 이래 7년 연속 수상에 성공하며 온라인 홍보 강자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전라북도는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와 헤럴드경제가 주최한 ‘2018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광역지자체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전라북도는 지난 2012년 광역지자체 부문 최우수상, 2013∼2014년 공공부문 종합대상, 2015년 광역지자체 부문 최우수상, 2016년 광역지자체 부문 대상, 2017년 광역지자체 부문 최우수상에 이어 올해까지 ‘7년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7년 연속 수상한 지자체는 전국 243개 광역·기초 지자체 중 전북도가 유일하다.

SNS대상은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등의 운영 내용을 종합 평가해 기업과 공공기관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고 지속적인 개선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제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정량평가와 전문가 및 내부 기관평가, 사용자 평가를 종합해 수상기관을 선정했다.

전라북도는 2009년 블로그 운영을 시작으로 2010년 트위터와 페이스북, 2015년에는 카카오스토리와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

페이스북 팬수는 17만 6천명을 돌파하는 등 ‘최애’페이지로 입소문이 났으며, 블로그 역시 누적방문자 950만 명을 기록하며 전국 블로그 가운데 상위 0.01% 수준의 최우수블로그로 평가받고 있다.

전라북도는 공공기관 SNS가 상향평준화된 상황에서도 감각적이고 친근한 콘텐츠로 전라북도의 매력을 알려왔다는 점이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전라북도 대표관광지, 1000리길, 새만금잼버리 등 전라북도 도정·역사·문화·관광 소식을 웹툰과 ASMR 등 차별화된 콘텐츠로 전달해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였다.

전북도청 백치석 홍보기획과장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온라인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홍보도 세분화, 차별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정책고객과 소셜미디어 이용자 입장에서 콘텐츠를 제작하여 천년 전북의 매력을 보다 더 친근하게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