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vs 프랜차이즈’ 갈등 심화 내막

이익 관계의 충돌 “배달, 스마트폰에 넘어간다”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5:39]

‘배달앱 vs 프랜차이즈’ 갈등 심화 내막

이익 관계의 충돌 “배달, 스마트폰에 넘어간다”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0/11 [15:39]

스마트폰으로 안되는 게 없는 세상이다. 특히 방문이나 전화가 필요없이, 가게의 평판까지 보며 음식을 시킬 수 있는 배달앱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이용자 수만 2000만명이 훌쩍넘은 배달앱은 거의 ‘일상’ 안에 들어와 있는 셈이다. 다만 삶의 편의를 가져다 준 배달앱에도 다양한 문제점들이 제기되고 있다. 배달 수수료 및 광고료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 뿐만아니라 현재의 과점 체계의 문제점도 지적되는 것이다. 이에 배달앱 측은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지만, 프랜차이즈 업계의 불만은 커져가고 있다.


3조원 넘어선 배달앱 규모…올해 2500만 명 돌파 할 듯
불만커진 프랜차이즈 업계…수수료 및 광고료 부담 토로
반박하는 배달앱 측…오히려 점주의 순 이익은 증가했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 배달앱 진출…과점 구조 붕괴할까?

 

▲ 배달앱 ‘빅 3’ 배달의 민족, 요기요, 배달통 로고   

 

현재 배달앱은 우아한 형제들의 ‘배달의 민족’, 알치피코리아의 ‘요기요’, 배달통의 ‘배달통’ 등 3개 업체의 과점 시장이다. 이들의 시장점유율은 각각 55.7%, 33.5%, 10.8%로 추산된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