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자활센터 생산품 시·군 순회장터 운영

주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5:28]

지역자활센터 생산품 시·군 순회장터 운영

주우진 기자 | 입력 : 2018/10/11 [15:28]
    남원시
[주간현대] 11일 남원시청 로비에서 자활생산품을 판매하는 순회장터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까지 열린다.

이번 순회장터는 저소득층의 자립을 위하여 전북광역자활센터 주관 하에 전라북도 14개 시·군 지역자활센터에서 생산된 각종 제품들을 시·군마다 순회하면서 부스를 설치해 홍보하고 판매하는 행사다.

순회장터에서 판매하는 품목은 과자류·두유·두부·달걀·김치 등의 식료품과 수산물, 차류, 장류, 수공예품, 참기름, 누룽지 등 총 35종으로 품질도 우수하고 값도 저렴하다. 특히 달걀의 경우 청란, 유정란, 백란 등 종류가 다양하고 맛이 좋을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내에서 안전하게 생산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어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하여 시민을 대상으로 도내 자활생산품의 인식을 높이고, 지속적인 자활생산품 판매의 계기 마련을 통해 지역자활센터의 매출액 증가로 저소득층 자활근로자가 자립하는데 효과를 거두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평화가 깃드는 장소, 판문점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