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김광수 의원, 위도 앞바다 관련 권한쟁의 심판의 계속적 관심 필요

주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5:33]

부안군의회 김광수 의원, 위도 앞바다 관련 권한쟁의 심판의 계속적 관심 필요

주우진 기자 | 입력 : 2018/10/11 [15:33]
    위도 앞바다 관련 권한쟁의 심판의 계속적 관심 필요
[주간현대] 부안군의회 김광수 의원이 11일 제295회 부안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통해 위도 앞바다에 대한 헌법재판소 권한 쟁의 심판과 관련된 내용의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광수 의원은 먼저 위도 앞바다 쟁송 해역은 1,500년 전부터 부안군 관할로 이어져 온 곳이고 곰소만 내측 해상경계가 대부분 고창군 관할 해역으로 불합리하게 치우쳐 있었음에도 고창군과의 오랜 묵시적 합의를 참고 지켜온

부안 어민들이 느끼고 있는 배신감과 분노를 강하게 언급하고 해당 지역구 의원으로서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며 지자체간 상생발전을 위해 고창군의 즉각적인 쟁송 취하를 요구했다.

또한, 그간 부서 간 협치 부족을 지적하면서 앞으로 원활하고 유기적 협조를 위한 대책 마련을 주문하며 최근 해당 쟁송 사건에 높아진 군민 관심이 시들지 않도록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 행정과 군민이 함께 지속적으로 심판 결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계속 찾아 나서야 함을 강조했다.

끝으로 부안군이 이번 쟁송에서 반드시 승소하여 부안군민과 어민 모두의 간절한 바람과 걱정을 해결 해 주기를 기대하며 5분 발언을 마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