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안전기동대, 영덕 태풍피해 복구에 연일 구슬땀

재난안전네트워크 4개 단체 200여명도 피해복구에 힘 보태

박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5:13]

경북안전기동대, 영덕 태풍피해 복구에 연일 구슬땀

재난안전네트워크 4개 단체 200여명도 피해복구에 힘 보태

박희정 기자 | 입력 : 2018/10/11 [15:13]
    경상북도
[주간현대] 경북안전기동대는 태풍 ‘콩레이’로 주택 및 상가침수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한 영덕지역에서 지난 7일부터 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피해복구에는 경북안전기동대원 300여명을 비롯해 한국아마추어무선연맹과 해병전우회, 모범운전자회, 전기안전공사 등 경북재난안전네트워크 4개 단체 200여명이 참여해 지게차 등 중장비를 동원하여 잔해물 제거, 전기설비 복구, 교통질서 유지 등 활발한 복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경북안전기동대는 2011년 6월 조직돼 전 대원이 응급구조 자격증, 중장비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전문적인 재난대응 민간단체다.

이들은 평상시에도 재난대응력 강화를 위해 훈련, 워크숍으로 역량을 다지고 있으며, 포항 지진 때에도 복구에 참여해 큰 역할을 수행한 바 있다.

피해지역 주민들은 “안전기동대 등 네트워크 단체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큰 힘이 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남일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이들 단체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안전기동대가 재난현장의 든든한 특공대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