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을 노래하다. 모죽지랑가 행사

건천애향청년회 주관 지역 역사적 자산 발굴해 자긍심 고취

박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5:38]

화랑을 노래하다. 모죽지랑가 행사

건천애향청년회 주관 지역 역사적 자산 발굴해 자긍심 고취

박희정 기자 | 입력 : 2018/10/11 [15:38]
    지난해 모죽지랑가 행사
[주간현대] 지역 애향청년단체가 교과서로 배우던 신라시대 대표 문학 ‘향가’를 알리기 위한 자리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건천애향청년회는 오는 13일 건천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신라향가 발굴 전승사업으로 ‘제2회 모죽지랑가’ 행사를 개최한다.

‘모죽지랑가’는 신라 효소왕 때 ‘득오’가 죽지랑을 사모하여 지었다는 8구체 향가로 현존하는 향가 중 실존 인물과 장소 그리고 작가가 명확한 유일한 신라시대 향가이다.

건천지역 청년단체가 직접 지역 문화를 알리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마련한 이번 행사에는 지역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모죽지랑가를 배경으로 사전 공모한 ‘제1회 모죽지랑가 시화 공모전’에 대한 시상과 전시도 함께 열린다.

전통 향가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홍보영상, 한양대 이형우 교수의 특강과 함께 경북 영제시조연구소 허화열 소장과 서라벌 정가단의 향가 실연 공연 등 향가를 직접 체험하고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모죽지랑가 이외의 향가에 대한 전시도 마련된다.

공식행사 이후에는 건천섹소폰동우회, 국악공연, 쏠라이트 율동패, 초청가수 공연 등 축하공연이 열려 주민 화합의 한마당 잔치가 열릴 예정이다.

최병섭 건천애향청년 회장은 “지역의 뛰어난 역사적 자산을 발굴해 지역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장기적으로는 스토리가 있는 지역 관광자원으로서 지역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우리고장 건천을 배경으로 지어진 ‘모죽지랑가’ 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참석해 모죽지랑가를 비롯한 신라향가의 진정한 의미를 알게 되는 값진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건천지역 청년 봉사단체인 건천애향청년회가 주최·주관하고 경상북도와 경주시, 경주교육지원청, 신경주농협이 후원하며 쏠라이트에서 협찬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성령, 시크한 공항 패션 화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