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학개론’이용주 감독 신작, 공유 캐스팅 확정

공유·이용주 감독 인류최초 복제인간 소재 영화로 만나다

문병곤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6:25]

‘건축학개론’이용주 감독 신작, 공유 캐스팅 확정

공유·이용주 감독 인류최초 복제인간 소재 영화로 만나다

문병곤 기자 | 입력 : 2018/10/11 [16:25]

▲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는 배우 공유가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의 6년만의 차기작 <서복>(가제)으로 돌아온다.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는 배우 공유가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의 6년만의 차기작 <서복>(가제)으로 돌아온다.

 

<서복>은 전직 정보국 요원이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과 그를 차지하려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공유는 <서복>(가제)에서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는다. <용의자><부산행><밀정>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특유의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선보였던 공유가 tvN 드라마 <도깨비> 이후 2년만에 선택한 차기작으로 그의 새로운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용주 감독은 2012년 개봉당시 411만 관객을 동원한 <건축학 개론> 이후 6년 만에 새로운작품을 선보인다. <불신지옥><건축학개론>을 통해 디테일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주 감독이 이번에는 전작과는 다른 새로운 장르와 소재에 도전한다. 

 

<서복>(가제)은 추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2019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