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빅데이터로 버스민원 분석 실시

이경선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6:55]

김포시, 빅데이터로 버스민원 분석 실시

이경선 기자 | 입력 : 2018/10/11 [16:55]
    김포시
[주간현대] 김포시는 최근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버스민원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번 분석은 범정부 빅데이터 플랫폼 ‘혜안’을 활용하여 별도의 예산 없이 진행되었으며, 2015년부터 3년 6개월 동안 접수된 새올 및 국민신문고 민원 총85,086건 중 버스민원 데이터 12,037건에 대해 분석이 진행됐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무정차 민원이 4,449건으로 전체의 1/3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승차거부 관련 민원도 6.1% 가량 되었는데 승차거부 민원은 무정차 통과가 아닌 정류소에 한번 섰다가 출발한 것을 뒤늦게 신호대기 중이거나 떠나는 버스에 승차요구 했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민원대상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버스를 놓치게 되었을 때 불만사항이 가장 큰 것을 알 수 있다. 무정차 민원에 대한 시간대별 분석에 따르면 주로 출퇴근 시간대와 밤늦은 시간대에 무정차 민원이 집중됐다.

두 번째로 많은 민원은 노선변경 민원으로 2016년 2분기에 M버스 노선 직선화 관련 이슈로 민원이 급증했고, 위치기반 분석에 따르면 지난 3년여 간 인천공항 노선에 대한 요구와 양촌읍 이젠 산업단지의 교통개선 및 신도시 신규 입주 아파트를 중심으로 기존 노선에 대한 변경 민원이 집중되었던 것으로 보여졌다.

세 번째로 불친절 관련 민원이 뒤를 이었는데 단순 불친절, 욕설, 기사의 반말 등에 불쾌감을 느낀 것으로 파악됐다.

난폭운전 및 신호위반 민원은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인 만큼 시의 지속적인 지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

본 분석을 시작으로 김포시 정보통신과와 교통개선과는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대중교통 개선방안을 찾아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평화가 깃드는 장소, 판문점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