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살기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 마무리 박차

마을단위 나눔장터, 프리마켓, 교육사업 추진된다.

강원재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6:20]

2018년 살기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 마무리 박차

마을단위 나눔장터, 프리마켓, 교육사업 추진된다.

강원재 기자 | 입력 : 2018/10/11 [16:20]
    강릉시
[주간현대] 강릉시는 총 32개사업 30개 마을공동체가 참여하는 ‘살기좋은 마을 만들기사업'을 지난 5월부터 추진하여 10월까지 완료를 목표로 사업 마무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중심으로 연곡면 등 5개 마을에서는 주민과의 소외계층과 소통 및 나눔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포남2동과 교1동에서는 나눔장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13일에는 ‘들썩 people’이 주관하는 “놀장, 실버프리마켓”행사를 서부시장 일원에서 시장 상인들이 중심이 되어 추진한다.

이에 앞서 시마을만들기지원센터가 주관하여 사업 참여 주민 30여 명은 오는 11일부터 2일간 경기도 안산시 등 마을만들기 우수마을에 주민학습여행을 다녀올 계획이다.

특히 올 들어 지원센터와 자문단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컨설팅을 벌여온 결과 마을공동체를 중심으로 하는 육아, 청년, 노인 등을 위한 교육사업과 재능기부가 활성화 되고, 공동체를 중심으로 주민화합을 위한 다채로운 만남이 연이어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종율 경제진흥과장은 “살기좋은 마을가꾸기는 행정기관의 노력만으로 이룰 수 없는 과제이다”며 "지원센터에서 추진하고 있는 교육사업과 지속적인 컨설팅에 마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