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적십자병원, 지역 내 의료안전망 기능 수행과 안정적인 병원경영을 위한 모멘텀 확충

연내 최첨단 MRI 도입, 건강증진센터 및 장례식장 개장

박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6:45]

영주적십자병원, 지역 내 의료안전망 기능 수행과 안정적인 병원경영을 위한 모멘텀 확충

연내 최첨단 MRI 도입, 건강증진센터 및 장례식장 개장

박희정 기자 | 입력 : 2018/10/11 [16:45]
    영주적십자병원 전경
[주간현대] 영주적십자병원이 지역 내 주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안정적인 병원경영을 위한 경영혁신과 경쟁력 강화 등으로 신뢰받는 병원 구축에 나선다. 영주적십자병원은 최신 필수의료장비를 보강하고, 최첨단 MRI 도입하는 한편 종합적인 의료서비스가 제공되는 병원으로 거듭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주적십자병원은 현재 9개 진료과목, 119병상 규모의 지역 내 유일한 종합병원이자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며 영주시와 경북북부지역 내 보건의료체계를 한 단계 끌어올리고 있다.

여기에 ‘지역거점공공병원 국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응급실 및 수술실의 최신의료장비 보강 사업을 추진해 지역민에게 폭 넓은 진료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며, 금년 12월 내 최첨단 MRI을 도입해 응급 및 중증환자에 대한 진료기능 강화와 병원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그동안 영주시를 비롯한 경북북부지역 내 주민들은 인근에 종합병원이 없었던 탓에 멀리 안동시나 대도시까지 이동해야 했다. 그런 의미에서 영주적십자병원은 환자진료의 ‘골든타임’을 확보해 나갈 마중물로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더해 12월의 가정의학과를 신설하고 건강증진센터를 개소해 12월 3일부터 지역주민들이 최첨단 의료장비와 최상의 의료진으로 지역 내에서 안심하고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10월중으로 장례식장을 오픈해 모범적인 장례문화서비스를 제공해 지역민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 갈 예정이다.

영주적십자병원 윤여승 원장은 “의료취약지인 영주지역에서 어렵게 영주적십자병원을 최근 개원했으며, 성공적인 조기정착을 위해 최첨단 MRI 도입과 건강증진센터, 장례식장 개소를 연내에 차질 없이 준비해 더 나은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러한 일들은 수준 높은 의료 환경을 조성하고 병원의 경쟁력을 강화시켜 안정적인 병원경영을 위한 큰 모멘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