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 회의 개최

주택공급계획 조정방안 등 공동 대응방안 모색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6:56]

경상남도,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 회의 개최

주택공급계획 조정방안 등 공동 대응방안 모색

김수경 기자 | 입력 : 2018/10/12 [16:56]
    경상남도
[주간현대] 경상남도가 12일 경남도청에서 허동식 도시교통국장 주재로 미분양관리지역 시, LH, 시공사,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도내 미분양주택 증가와 장기화가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상남도는 회의에서 도내 미분양 현황과 향후 전망에 대해 발표하고, 회의 참석자들은 미분양주택 매입 임대주택 활용, 분양시기 조정 등 미분양 해소를 위한 다각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또한 각종 개발사업에 따른 주택 공급계획 조정방안 등에 대한 토론과 대출규제 완화, 세제혜택 등 중앙부처 건의사항에 대한 의견수렴도 이뤄졌다.

특히, 회의에 참석한 미분양관리지역 6개 시 담당 국장들은 주택공급계획 조정방안 등 미분양주택 해소에 대한 자체 추진대책을 발표했으며, 미분양 및 분양대기 다량보유 시공사들도 자체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을 추진하고 분양일정을 조정하는 등 미분양 해소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는 미분양관리지역 내 분양보증을 위한 심사를 강화하기로 하고, 미분양관리지역 선정기준 완화에 대해 검토하기로 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 및 경남개발공사에서는 공공주택의 분양시기 조절 및 미분양을 고려한 택지공급계획을 수립하고, 미분양주택을 매입하여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에 대해 검토하기로 했다.

경상남도, 시, 유관기관, 민간 시공사는 이날 회의를 통해 도출된 내용을 바탕으로 향후 미분양주택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도내 미분양주택 해소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허동식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도내 미분양주택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에 건의한 결과, 지난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에 지방 미분양을 고려한 맞춤형 대책이 일부 반영되는 성과도 있었지만, 도내 미분양 현황이 단기간 내 해소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경상남도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군과 긴밀히 협조하여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지역 미분양 주택수는 8월 말 기준 총 1만 4,912호로 전월대비 183호 감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