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청정 제주와 같이 ‘안전 제주’위상 높여야”

홍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0/16 [17:05]

원희룡 지사 “청정 제주와 같이 ‘안전 제주’위상 높여야”

홍의민 기자 | 입력 : 2018/10/16 [17:05]
    주간정책 조정회의
[주간현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6일 “제주지역의 안전과 치안 문제는 청정 제주와 같은 우선순위를 두고 대응해 ‘안전 제주’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진행된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5대 강력범죄 예방 종합점검 및 총력 대응방안’에 대한 토론을 주재하며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청정은 제주의 매력에 대한 외형 이미지로 사람들이 쾌적함을 느끼며 제주의 가치 지속이 가능한 부분이고, 안전에 대한 부분은 자연 재해에 대한 대비를 하듯 국가 경찰, 자치경찰, 소방, 교육청 등 치안 유관기관과 치안협의회를 통해 도민들에게 와 닿을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분야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원 지사는 “지난 10년 사이에 제주는 급성장과 함께 안전에 대한 많은 요인이 생겼기 때문에 자치경찰과 국가경찰의 이양 부분에서 기능과 인원, 업무여건, 시스템 등이 획기적으로 강화될 수 있도록 조직과 기구 개편 수준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범죄나 불법 체류자 부분도 안전 사각 지대가 큰 부분”이라 꼽으며 “공항, 항만이나 출입 등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관리를 하고 있지만 인원이나 예산 부족으로 인한 사각 지대가 발생하는 만큼 외국인 전담 부서 도입도 검토할 때가 아닌가 생각 한다”고 전했다.

원 지사는 또한 성 범죄 대책에 대한 내실화를 당부하며 “새롭게 신설된 성평등정책관에서 종합적인 기획과 조정역할을 통해 성범죄 부분의 예방을 위한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이미 가동하는 안전 체계에 대한 점검, 범죄 발생 분야에서의 실제 현황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공유, 대책 논의 등을 정례적으로 개최해 전 부서와 함께 도민 안전에 대한 우선순위와 빈도를 끌어올려 상시적인 협력 체계를 운영할 것”도 당부했다.

이날 토론에서는 민간의 기능을 활성화하는 방안 또한 거론됐다.

원희룡 지사는 “도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자율 방범대 등 지역치안 문제 해결을 위한 민간과의 협업 부분에서도 새로운 모델 마련이 필요하다”며 “제주지역에서 젊은 여성이 야간에 다녀도 범죄걱정을 하지 않는 이미지로 가야한다”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도민의 체감안전도를 위협하는 요소들에 대해 우선순위를 뽑아 맞춤형 체감 안심도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나 체감도에 대해서 발굴할 필요가 있다”며

범죄 다발 지역과 안전 취약지구를 지정해 순찰을 강화하고 가로등, CCTV, 범죄예방 환경개선 디자인, 화장실 비상벨 도입 등과 함께 자동차를 이용한 블랙박스 혹은 사물 인터넷을 이용한 원격 방범 시스템 등을 예로 들고 안전 감시 장치에 대한 연구와 창업 유도, 민간과의 협업 등을 주문했다.

이밖에도 이날 토론을 통해 제주도내 5대 강력범죄를 분석하고 범죄예방 종합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제주여행 지킴이 단말기 변경 및 확대 외국인 노동자 고용관리·지원 범죄 취약지 환경 개선 버스·택시 안심귀가 서비스 운영 폭력 예방 안심 무인택배 시스템 도입 등 각 부서별 대응방안이 공유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