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청정 제주는 제주의 미래비전이자 최상위 가치 도지사부터 원인규명에 성역 없이 임하겠다”

원희룡 지사, 사안의 중대성·시급성 고려해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증인 출석키로

홍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0/17 [17:15]

원희룡 지사“청정 제주는 제주의 미래비전이자 최상위 가치 도지사부터 원인규명에 성역 없이 임하겠다”

원희룡 지사, 사안의 중대성·시급성 고려해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증인 출석키로

홍의민 기자 | 입력 : 2018/10/17 [17:15]
    원희룡 지사
[주간현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7일 “청정 제주는 제주의 미래비전이자 제주도정이 추구해야 할 최상위 가치”라며 “도지사부터 대규모 사업장 하수처리 문제에 대한 원인규명에 성역 없이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긴급현안회의를 열고 “사안의 중대성과 시급성을 감안해 도의회의 행정사무감사 증인 출석요구에 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특히 “하수처리 문제는 지하수와 해양 등 제주의 모든 청정분야에 연결돼 있는 우리의 생명선”이라며 “청정제주가 도지사의 위신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의회의 행정사무감사 출석요구에 응한 전례가 없지만 관례와 절차, 형식을 뛰어넘어 도민과 도의회에 시급히 설명해야 할 중대사안”이라며 “도정질문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출석해서 도의회에서 그간의 경과를 상세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또한 “신화역사공원의 하수량 산출이 2014년 5월 이뤄져 당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며 “원인 규명에 성역이 없고, 도지사인 저를 포함해 전.현 도정 관계자 중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끝으로 “하수 유출로 인한 해양 수질오염, 대규모 사업장의 추가 이슈 발생, 하수처리장 증설반대, 인부 사망사고 등의 문제가 일어나고 있고, 청정제주의 이미지가 훼손되고 있어 너무 안타깝다”며 “제주도정은 하수처리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총력대응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넷째주 주간현대 111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